| Home | E-Submission | Sitemap | Contact Us |  
logo
top_img
Korean Journal of Clinical Oncology > Volume 5(2); 2009 > Article
REVIEW
Korean J Clin Oncol. 2009;5(2): 32-40.         doi: https://doi.org/10.14216/kjco.09012
Prevention and treatment of venous thromboembolism (VTE) in cancer patients
Kyo Young Song
Department of Surgery, College of Medicine, The Catholic University of Korea, Seoul, Korea
Corresponding Author: Kyo Young Song ,Tel: +82-2-2588-2876, Fax: +82-2-595-2822, Email: skygs@catholic.ac.kr
Received: November 16, 2009;  Accepted: December 15, 2009.
Share :  
ABSTRACT
암환자는 정맥혈전색전증(venous thromboembolism, VTE)의 발 병위험이 6배 높으며 같은 수술이라도 암으로 수술 받는 경우 최소 두 배 이상 심부정맥혈전증 (deep venous thrombosis, DVT) 발 생빈도가 높다. 암환자에서의 VTE의 발생은 암의 종류, 진행 정도 와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췌장암, 악성뇌종양, 폐암, 난소암, 대장 암, 위암 등에서 높다. 암환자에서 예방적 항혈전제의 사용이 VTE 를 예방하는 데 비용대비 효과적임이 많은 연구에서 증명되었고 특 히 수술 전후 VTE예방을 위해 사용할 것이 권장되고 있다. 저용량 헤파린 (low dose unfractionated heparin), 저분자량 헤파린 (low molecular weight heparin, LMWH), 또는 fondaprinux 등 과 같은 항혈전제의 효과는 비교연구에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으나 heparin-induced thrombocytopenia와 같은 합병증이 적고 검사 실 수치의 감시가 필요하지 않은 LMWH의 사용이 추천된다. 물리 적 방법인 탄력 스타킹이나 간헐적 공기 압박법은 중등도 위험도의 환자에서 단독사용이 가능하나 고위험군에서는 항혈전제와 함께 사용할 것이 권장된다. VTE 진단 후 치료로 UFH 또는 LMWH을 치료용량으로 사용하며 암환자에서의 재발률이 높으므로 6개월간 의 장기 사용이 권장되고 있다. 우리나라에서의 VTE의 발생빈도, 예방적 항혈전제 사용의 효과는 명확히 밝혀져 있지 않으므로 향후 다기관, 전향적 연구가 필요하다고 사료된다.
Keywords: venous thromboembolism | VTE | deep venous thrombosis | DVT | low dose unfractionated heparin | low molecular weight heparin | LMWH
Editorial Office
101-3304 Brownstone Seoul, 464 Cheongpa-ro, Jung-gu, Seoul 100-717, Korea
TEL : +82-2-393-2114   FAX : +82-2-393-1649   E-mail : ksco2004@paran.com

Copyright© Korean Society of Surgical Oncology. All rights reserved.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powerd by m2community
About |  Browse Articles |  Current Issue |  For Authors and Reviewers